2022년12월04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시, 산단발 대기오염물질 발생 단계부터 막는다
등록날짜 [ 2022년09월28일 21시23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대구시는 도시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후 대기오염방지시설 57개소를 연말까지 전면 교체한다.

 

대기오염방지시설은 사업장에서 공기 중으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줄이거나 제거하기 위한 시설로, 대구시는 ’19년 이래로 소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노후 방지시설 교체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교체해 적정하게 가동할 경우 교체 전에 비해 80% 가량 대기오염물질 저감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대구시는 방지시설 교체 효과를 더욱 높이기 위해 방지시설 교체 후 배출농도를 법정기준보다 상향해 대기오염물질은 50% 이내, 복합악취는 30% 이내를 만족해야 한다는 준공 조건을 적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방지시설을 중점적으로 교체한 염색산업단지 인근에 있는 이현동 도시대기측정소의 연간 평균 측정값이 미세먼지 ’19년 43㎍/㎥ → ’21년 36㎍/㎥, 질소산화물 ’19년 0.024ppm → ’21년 0.018ppm으로 감소하는 등 대기질이 개선됐고, 악취물질 농도와 육안으로 보이는 굴뚝의 연기도 현저히 감소하는 등의 가시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다.

 

대구시는 서대구역세권 개발에 발맞추어 2023년까지 염색산업단지의 124개소의 방지시설을 전면 교체해 인근 주민들과 서대구역 이용객들이 악취로 인한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 염색산업단지 124개소 : 개선완료 58개소, 개선예정 66개소

 

아울러, 내년에는 대기오염 방지시설뿐만 아니라 오염물질이 포집·이송되는 후드, 덕트, 송풍기 등 부대시설까지 전 단계에 거친 효율을 사전 확인해 개선하도록 하는 사전기술진단도 도입해 방지시설 지원사업을 더욱 내실화하기로 했다.

 

홍성주 대구시 환경수자원국장은 “대기질 개선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배출사업장 단속을 계속 강화하는 한편, 시설개선과 기술지원 등을 통해 기업의 자발적인 환경관리 역량 제고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의료산업분야 내년 정부예산안 267억 반영 (2022-09-28 21:23:29)
경북도내 확진자 2,036명 발생..누적 118639명 (2022-09-28 21:22:47)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화물연대의 조사방해 행위에 엄정...
우리와 같은 형태의 화물차 안전...
[성명] 민주노총 심복되어 의회폭...
고신대병원, 심평원 혈액투석·관...
“반도체특화단지, RE100 실현 가능...
광주광역 시민 97%, 가뭄 심각성 인...
대구시,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 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