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7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택시사업자·택시운수종사자에 대한 대구시의 예산 지원 내역 공개
등록날짜 [ 2022년04월27일 20시48분 ]

대구경실련의 정보공개청구에 따라 대구광역시가 공개한「‘22년 택시근로자 희망추진사업 추진계획」에 따르면 대구시는 ‘동일 법인택시 2년 이상 장기근속 근로자 1,400명 정도’에 월 3만 원(2년 이상 5년 미만), 4만 원(5년 이상 10년 미만), 6만 원(10년 이상)의 장기근속수당을 지원한다. 그런데 협동조합택시 조합원 및 개인택시 종사자는 이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구시가 시행하는「택시근로자 희망키움사업」의 대상은 법인택시 노동자로 제한되기 때문이다. 노동자 장기근속수당 지급 주체는 기본적으로 사업자라는 점, 협동조합택시 조합원 등 운수종사자의 근로조건 또한 매우 열악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구시의「택시근로자 희망키움사업」은 법인택시 사업자,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 대한 특혜일 수밖에 없다.

 

법인택시 사업자, 운수종사자에 대한 대구시의 특혜는「택시근로자 희망키움사업」에 그치지 않는다. ‘대구광역시 택시운송사업 지원 조례’에 따르면 대구시는「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등의 법령에서 정한 것 외에 ▸운수종사자의 쉼터 조성·운영 지원 사업, ▸브랜드택시 장비 구축 및 운영비 지원 사업, ▸택시요금 카드결제 수수료 및 통신비 지원 사업, ▸운수종사자의 문화·체육행사 등을 위한 사업, ▸택시공영・공동차고지 설치사업에 필요한 자금, ▸택시운수종사자 복장 지원 사업, ▸운수노동자 근로여건 개선을 위한 희망키움사업 등에 예산을 지원할 수 있다. 대구시의 이러한 택시운송사업자, 택시운수종자자에 대한 예산 지원 범위는 유사한 사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광범위한 것이다.

 

대구경실련의 정보공개청구에 따라 대구시가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대구시는 2019.1.1.∼2022.2.28 기간 동안 택시운송사업자에게 택시감차, 택시 보호격벽 설치 지원, 택시 영상기록장치(블랙박스) 장착 지원, 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차로이탈경고장치 등) 장착 지원, 택시요금 카드결제 수수료 및 통신비 지원 등의 사업에 예산을 지원하였다. 택시운수종사자에게는「택시근로자 희망키움사업사업」, 택시쉼터 조성 및 운영 지원, 택시근로자문화행사 지원, 교통가족체육대회 행사 지원, 운전자의 날 행사 지원, 택시근로자 서비스 향상 프로그램 운영,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선진교통 벤치마킹 운영 등의 사업에 예산을 지원하였다.

 

대구시의 예산 지원이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업종, 사업자와 열악한 근무여건으로 고통을 당하고 있는 모든 노동자에게도 적용되는 것이라면 택시운송사업자, 택시운수 종사자에 대한 예산 지원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택시운송 사업자와 운수종사자에 대한 특혜라도 하더라도 택시산업 발전을 위한 택시운송 사업자의 자구노력과 운수종사자의 근로조건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마중물이 되고 있다면 아무 효과적인 사업일 수도 있다. 그러나 대구지역 택시산업의 가장 중요하고 심각한 문제인 공급과잉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고, 법인택시 노동자의 근로조건은 여전히 열악하기만 하다. 이는 대구시의 택시운송사업자,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예산 지원에 대한 특혜, 유착 등의 의혹이 제기되는 원인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이에 대구경실련은 택시운송사업자,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 대한 대구시 예산 지원 관련 정보의 공유와 그에 대한 지역사회의 판단을 구하기 위해 대구시가 공개한 ‘22년 택시근로자 희망키움사업 추진계획’과 2019.1.1.∼2022.2.28. 기간의 택시운송사업자, 운수종사자에 대한 예산 지원 내역 등의 정보를 그대로 공개한다.
 

2022. 4. 27

대구경실련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성명] 생색내기용 시늉에 그친 ‘시내버스 준공영제 혁신’, 대구시장 후보들은 준공영제 개혁을 공약으로 제시하라 (2022-04-29 22:48:16)
[성명] 민주당 여가위는 정치적 파행을 즉각 중단하고, 청문회 일정에 협조하라 (2022-04-26 20:01:34)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민선8기 광주광역시장직 인수위 ...
광주광역, 문화경제부시장에 김광...
행안부, 17개 시‧도에 하반기 지...
‘파워풀 대구’로 통합 슬로건 ...
홍준표發 개혁, 대한민국 개혁 과...
대구시의회, 제9대 전반기 원구성 ...
경북도내 확진자 798명 발생..누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