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7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빠와 외출 후 길 잃은 6세 딸, 40년 만에 엄마 상봉
등록날짜 [ 2022년03월15일 22시30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40년 전 헤어져 생사조차 알지 못했던 모녀가 경찰의 유전자 분석 제도를 통해 극적으로 상봉하게 됐다.

 

15일 경주경찰서(서장 변인수)에 따르면, 생이별된 모녀는 지난 1979년 3월 A(당시 6세)씨가 아버지와 외출 후 길을 잃어 40년간 어머니 곁으로 돌아올 수 없었다.

 

이후 A씨의 어머니 B씨는 전국 방방곡곡을 떠돌며 대구 화재 참사 등 큰 사건이 되는 범죄 현장에서 혹여나 잃어버린 딸을 찾을까 모두 방문하며 보낸 세월이 40년이라고 한다. 딸 역시 어머니를 찾으려 했지만 어린 나이에 헤어져 남아있는 기억이 전혀 없어 반 포기상태였다.

 

그러던 중 A씨는 방송에서 경찰을 통해 장기실종자 가족이 만난 사연을 보았고 마지막 희망을 품고 경주경찰서를 방문했다.

 

경찰에서는 A씨의 유전자 채취 후 실종아동전문센터에 분석 의뢰하였고, 유사한 실종 신고를 검색하여 ‘오래전 남편과 외출 후 돌아오지 못한 딸을 찾는다. 현재는 남편이 돌아가신 상태로 어떠한 실마리도 찾을 수 없다.’며 2013년에 대구경찰서에 신고한 B씨 사연을 발견하였다.

 

이에 A씨와 B씨의 사연이 유사함을 확인 후 유전자 분석 기관을 통해 두 사람의 유전자가 일치한다는 답변을 받아 극적 상봉했다.

 

앞으로 경찰은 모녀의 사연처럼 장기실종 가족을 위해 유전자 분석 제도를 적극 홍보·시행할 계획이며, 실종아동전문센터에서는 “유전자 분석으로 상봉하게 된 장기실종 가족에 대해 가족 상담 지원 등 적극 지원하겠다” 말했다.

 

한편 경찰청에서는 2004년부터 실종아동전문센터와 협력하여 장기실종자 유전자 분석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이들 모녀의 극적 상봉 실마리도 역시 유전자였다.

 

유전자 등록 대상은 보호시설의 입소자나 「정신보건법」 제3조 제3호에 따른 정신의료기관의 입원환자 중 보호자가 확인되지 아니한 아동, 실종 아동 등을 찾고자 하는 가족, 그 밖에 보호시설의 입소자였던 무연고 아동이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재)문화엑스포-하동군, 문화교류 업무협약 (2022-03-15 22:33:37)
경주소방서, 대형산불 맞춤형 특성화 대책 총력 추진 (2022-03-15 22:29:54)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민선8기 광주광역시장직 인수위 ...
광주광역, 문화경제부시장에 김광...
행안부, 17개 시‧도에 하반기 지...
‘파워풀 대구’로 통합 슬로건 ...
홍준표發 개혁, 대한민국 개혁 과...
대구시의회, 제9대 전반기 원구성 ...
경북도내 확진자 798명 발생..누적 ...